뉴스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안녕히 계시라" 사의 표명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안녕히 계시라" 사의 표명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SNS 글 올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3 07:42 수정 2021.12.03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안녕히 계시라" 사의 표명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어제(2일) 사실상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송영길 대표와 함께 '투톱'에 파격 임명된 지 불과 이틀만입니다.

쇄신 작업을 갓 마친 선대위에 혼란과 타격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입을 주도한 송 대표에 대한 책임론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정치권에 따르면 조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라고 썼습니다.

그는 "누굴 원망하고 싶지는 않다"며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고 적었습니다.

또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글은 한때 삭제됐다는 얘기가 돌았으나 페이스북 '친구' 관계인 지인들에게 다시 보이는 상태가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신의 사생활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사실상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히며 거취를 표명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본인과 연락이 안 돼 진의는 모르겠으나 저런 글을 올렸으니 사퇴는 불가피한 것 아니겠느냐"라고 말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여군 장교 출신의 군사·우주 전문가라는 이력과 30대 워킹맘이라는 상징성을 갖춰 영입 직후 쇄신 선대위의 새 간판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후 사생활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져 조 위원장과 민주당 모두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라디오에 나와 울먹이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면서도 "저 같은 사람은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항변했습니다.

이후 선대위 영입 인사 및 본부장단 임명 발표 행사에 불참하며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 역시 공적 사안과 무관한 사생활이라며 논란을 차단하려 했으나, 내부적으로 여론의 동향을 살피며 고심을 거듭했습니다.

결국 조 위원장이 가족이 큰 상처를 받게 되는 상황과 당의 정치적 부담 등을 고려해 자진 사퇴 수순을 밟는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의 사퇴 기사의 캡처 화면을 올리며 "정치의 중심에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잔인함만 남아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어제 저녁 늦게 조 위원장의 글이 올라오자 민주당은 부랴부랴 진의 파악에 나섰지만,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과의 연락이 두절되자 어제 오후 9시 55분쯤 경찰에도 신고했습니다.

조 위원장의 신변에는 별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 대표는 어제 밤늦게 본회의를 마친 뒤 굳은 표정으로 주변 참모들과 함께 당 대표실로 들어가 한 시간여 동안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그는 '조 위원장이 직접 사의를 밝혔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착잡한 표정으로 국회를 떠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