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에도 파리한국영화제 29일 개막

코로나19에도 파리한국영화제 29일 개막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10.26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에도 파리한국영화제 29일 개막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한복판에서 올해로 15년째 한국 영화를 알리는 파리한국영화제가 현지시각 29일 막을 올립니다.

파리한국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이날부터 다음달 3일까지 8일간 퓌블리시스 시네마에서 한국 영화 장편 19편과 단편 25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개막작은 이철하 감독, 엄정화 주연의 '오케이 마담'이고, 폐막작은 정진영 감독, 조진웅 주연의 ' 사라진 시간'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감독, 배우 초청과 같은 부대행사는 모두 생략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인터넷으로 예매를 독려하고 일정한 거리를 둔 채 좌석에 앉도록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마스크 착용도 의무로 하고 발열 체크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프랑스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워낙 심각해 집행위도 올해 행사 개최 여부를 두고 고심했으나 부쩍 높아진 프랑스의 한국 영화를 향한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사진=파리한국영화제 집행위원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