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BA, 흑인 사회 지원 위한 재단 설립…10년간 3,500억 원 기부

NBA, 흑인 사회 지원 위한 재단 설립…10년간 3,500억 원 기부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08.06 16:59 수정 2020.08.06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NBA, 흑인 사회 지원 위한 재단 설립…10년간 3,500억 원 기부
미국프로농구 NBA 이사회와 구단들이 흑인 사회의 경제력 강화를 돕기 위해 자선 단체를 만듭니다.

NBA는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NBA 이사회는 흑인 사회의 경제력 강화를 돕는 자선 재단을 세우기로 했다"며 "30개 팀 구단주들이 10년간 총 3억 달러, 약 3,549억 원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NBA선수협회(NBPA)도 재단 설립에 참여합니다.

취업과 경력향상을 통한 경제력 강화를 목표로 하는 새 재단은 고등학교·대학교에 다니거나 취업을 준비하는 흑인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춥니다.

또 이들에게 기술 교육과 멘토링, 코칭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미국과 캐나다의 국가·지자체 기관들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NBA 이사회 의장인 래리 타넨바움 토론토 랩터스 구단주는 "NBA 재단 설립을 발표하게 돼 감격스럽다. 미국과 캐나다 전역의 젊은 흑인 남녀를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NBPA 회장인 크리스 폴(오클라호마시티 선더)은 "평등과 정의를 위해 긴 싸움을 벌이기로 한 NBA와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우리는 유의미한 제도적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계속해서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