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강원 영동 '물폭탄'…내일 오전 대부분 비 그쳐

SBS 뉴스

작성 2020.06.30 1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부분 지방에 빗줄기는 약해지거나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강원 영동 지방은 어제(28일)부터 지금까지 계속 강한 비바람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지금도 시간당 3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면서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인 상황입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을 한번 살펴보면 강원 영동과 제주도에 20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는 걸 확인하실 수가 있습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린 강원 영동 지방은 내일 아침까지 많게는 120mm가량의 비가 더 내리겠고요, 그 밖의 대부분 지방에서도 내일 아침까지 비가 오락가락할 텐데 그사이 5~40mm가량이 예상됩니다.

강풍에도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현재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동해안 지방에 강풍특보가 내려져있는 가운데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70km에 달하는 매우 거센 바람이 불어 들겠습니다.

또 오늘과 내일 제주와 남해안 지방에서 너울성 파도까지 밀려올 것으로 보여서 안전사고에 무엇보다 유의해 주셔야겠습니다.

날은 내일 오후부터 차츰 맑아지겠고요, 이후에는 당분간 장맛비는 다시 또 금세 쉬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정주희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