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프랑스, 코로나19 의약품 등 한국 협력 요청"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4.10 08:56 수정 2020.04.10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재부 "프랑스, 코로나19 의약품 등 한국 협력 요청"
▲ 마스크를 쓰고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앞을 지나는 시민

프랑스 측이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대응을 높게 평가하며 의약품 수입 협조를 요청했다고 기획재정부가 10일 밝혔습니다.

기재부는 "전날 열린 코로나19 대응 한-불 화상세미나에서 프랑스 측이 한국의 3T+P 대응이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의약품 수입 등에서 한국 정부의 협력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의 요청으로 전날 서울 중구 한국투자공사(KIC)에서 열린 이 화상세미나에는 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프랑스 현지 정치인·관료·언론·기업인 등 4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접속해 참여했습니다.

기재부는 "한국이 셧다운 없이 어떻게 코로나19 방역을 했는지 등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다"며 "미리 한국 정책에 대한 사전 지식을 가지고 구체적인 궁금증을 해결하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세미나에서 한국형 '3T+P' 대응 모델을 소개하고 자가격리·진단 애플리케이션, 드라이브스루 진료소, 휴대전화 위치정보 분석 등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시스템을 설명했습니다.

3T+P란 진단(Testing), 역학조사(Tracing), 치료(Treating), 시민참여(Participation)를 의미합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