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일보, 홍콩인권법 제정 미국에 닷새째 1면 비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2.03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인민일보, 홍콩인권법 제정 미국에 닷새째 1면 비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 서명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연일 1면을 할애해 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킨 미국을 강력히 비난하고 있습니다.

인민일보는 3일 1면 논평에서 미국이 홍콩 카드를 이용해 중국을 압박하려고 하지만, 이는 모두 무용지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미국은 홍콩을 반(反)중 도구로 사용하려 한다"면서 "미국 일부 정객에게 다른 국가의 내정에 간섭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위반하는 행위는 일상다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홍콩 사태가 일어나고 나서 미국 일부 정객이 홍콩 사무에 줄곧 참견해 왔다"면서 "인권과 민주를 앞세워 사실을 왜곡하고, 폭력과 범죄를 부추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많은 사실이 증명하듯 미국 반중 세력과 홍콩 극단주의 폭력 세력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들은 홍콩이 폭력과 혼란에 빠지는 데 주요 역할을 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이날 1면 논평에서 미국이 인권을 핑계로 홍콩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미국 정객들은 시종 인권이라는 두 글자를 입에 달고 다니지만, 그들이 정작 관심 있는 것은 인권이 아니다"며 "미국의 배후 동기는 민주나 인권, 자유와 무관하고 홍콩 700만 동포의 복지와도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또 "미국은 다년간 홍콩에서 반중 세력을 양성해 왔다"면서 "그들의 자금을 투입하고, 훈련을 통해 분열과 침투, 파괴 활동을 하도록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홍콩이 직면한 문제는 인권이나 민주의 문제가 아니라 폭력과 혼란 제압"이라며 "조속히 홍콩의 질서를 회복하고, 법치를 수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인민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한 28일 다음 날부터 닷새째 1면 논평을 통해 비판 보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