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숨진 수사관, 김기현 건과 무관"…생전 발언 공개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03 07:10 수정 2019.12.03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행정관 출신 검찰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청와대가 어제(2일) 이 수사관의 생전 발언까지 공개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건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여권은 숨진 수사관에 대한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전 브리핑에서 행정관들의 울산 방문 전후 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힌 데 이어 오후에는 숨진 수사관의 발언을 공개하며 김기현 전 시장 건과는 무관한 방문이었다는 걸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숨진 수사관 A 씨가 첫 검찰 조사 전 함께 일했던 행정관에게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간 건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고, 검찰 조사 직후에는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A 씨가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실인 민정비서관실 직원으로서 기관 간 갈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실 업무를 도운 거라며 법과 원칙의 범위 안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 내에서는 오히려 A 씨에 대한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극단적 선택의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했고, 여권 관계자들은 A 씨가 윤석열 총장 앞으로 남긴 유서에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당은 그러나 검찰이 아닌 청와대로부터 압박을 받은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도 A 씨를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