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영상] 한국당 황교안 대표 "무기한 단식 투쟁 시작"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11.20 15:29 수정 2019.11.20 1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정부의 국정 실패 책임을 묻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저지하겠다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이 순간부터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이 세 가지를 요구한다"면서 "죽기를 각오하고 단식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세력만을 바라보는 정치로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조장해왔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와 관련해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뒤바꿨고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 전쟁, 더 큰 경제 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 넣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수처 설치안과 관련해 "문 정권이 행정부와 사법부를 장악했고 마지막 퍼즐인 공수처법이 남았다"며 공수처법을 가리켜 '좌파 독재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황 대표는 선거제 개편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가리켜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며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단식 투쟁 시작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