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퉁,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파경…8번째 이혼

SBS 뉴스

작성 2019.11.17 0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퉁,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파경…8번째 이혼
방송인 유퉁이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사실혼 관계를 청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한 매체는 유퉁이 몽골인 여성과 사실혼 관계를 정리했다고 보도했다.

유퉁과 몽골인 아내는 2010년부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다 2017년 3월 12일 경남 양산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슬하에 9세 딸 미미양을 두고 있다.

결별 이유는 충격적이다. 유퉁은 "지난 10월 말에서 11월 초까지 몽골에 다녀왔다. 그런데 한국에 돌아온 후 딸이 다른 학교로 전학 갔다는 연락을 받았다. 아내가 전화가 안 되어서 확인하니 몽골 남자와 재혼 했다더라"고 전했다.

유퉁은 "결혼식 직후 아내와 딸은 비자 문제가 있어 곧바로 몽골에서 생활을 했다. 그렇게 떨어져 있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딸 미미의 학비는 이후에도 내가 보내주기로 했고 현지의 전원주택과 아파트는 위자료로 줄 생각이다. 미미를 데려올 방법과 경제적 여건 마련이 급선무다. 운영 중인 막창 사업과 예술문화사업에 올인해야 하는 이유도 미미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퉁의 이혼은 8번째다. 19살 때 2살 연상의 여성과 첫 번째 결혼을 했다. 첫 번째 아내와 세 번의 이혼과 재혼을 반복했다. 또 다른 여성과 결혼했지만 헤어졌고, 15살 연하의 비구니 스님과 다섯 번째 결혼을 했다. 20살 연하의 여성과 여섯 번쨰 결혼을 했고, 이혼 후에는 29살 연하의 몽골인 여성과 일곱 번째 결혼을 했다.

8번째 결혼 역시 파경을 맞자 네티즌들은 유퉁의 파란만장한 결혼사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