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치원서 20대 수산화나트륨 살포…원생 등 50여 명 화상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12 16:15 수정 2019.11.12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유치원서 20대 수산화나트륨 살포…원생 등 50여 명 화상
중국 윈난성의 한 유치원에서 20대 남성이 수산화나트륨(양잿물)을 살포해 50여 명이 다쳤습니다.

12일 신경보 등에 따르면, 쿵 모(23) 씨는 전날 오후 3시 35분쯤 윈난성 카이위안시 한 유치원에 담을 넘어 침입해 수산화나트륨을 뿌려 교사 3명과 원생 51명에게 화상을 입혔습니다.

쿵 씨는 수산화나트륨을 살포한 뒤 유치원 뒤쪽 산으로 도주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게 30여 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카이위안시 공안국에 따르면,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을 입고, 48명은 가벼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쿵씨는 인터넷을 통해 수산화나트륨을 구매해 분무기를 이용해 살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쿵씨는 가족이 없이 혼자 생활해 왔으며, 심리적으로 불안 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신경보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