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찰도 "사퇴해!"…'14년 독재' 볼리비아 대통령 백기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11.11 23:24 수정 2019.11.12 0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볼리비아를 14년 가까이 통치해온 모랄레스 대통령이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첫 원주민 출신 대통령으로 인기를 끌기도 했지만 무리한 정권 연장 시도에 대선 개표 조작 의혹이 겹쳐 불명예 퇴진했습니다.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에보 모랄레스/볼리비아 대통령 : 나는 여러 가지 이유로 대통령 사직서를 볼리비아 의회에 제출할 것입니다.]

TV로 발표된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퇴 소식에 볼리비아 시민들이 환호합니다.

[볼리비아! 볼리비아!]

[볼리비아 반정부 시위 참가자 : 우리는 자유입니다. 결국은 우리가 독재자를 물러나게 했습니다.]
환호하는 볼리비아 국민들지난달 20일 치러진 대선에서 개표 부정 의혹이 제기되면서 격렬한 반정부 시위가 3주간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3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쳤습니다.

여당 소속 여성 시장이 시위대에 붙잡혀 머리카락을 잘리고 붉은 페인트를 뒤집어쓰는 봉변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여당 소속 여성 시장, 시위대에 머리카락 잘리고 '페인트 봉변'모랄레스 대통령의 사임은 워싱턴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미주기구에서 볼리비아 대선 결과를 감사한 뒤 명백한 조작이 있어 선거를 무효로 해야 한다고 발표한 게 결정적인 이유가 됐습니다.

시위가 이어지면서 군과 경찰이 정부에 반기를 들고 대통령의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지난 2006년 집권한 모랄레스 대통령은 남미 첫 원주민 출신 대통령으로 좌파 성향 정책을 펼쳐 인기를 끌었지만, 개헌을 통해 4선까지 임기 연장을 시도하다 국민적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좌파 성향의 쿠바, 멕시코, 베네수엘라 정부와 최근 석방된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등이 모랄레스를 공개 지지했지만 실각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여기에 한 나라 두 대통령 사태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는 물론 반정부 시위가 날로 격화되고 있는 칠레까지 남미의 정치적 불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이승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