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딱] "냄새 장난 아냐" 지하철서 컵라면 먹은 여성 논란

SBS 뉴스

작성 2019.11.07 10:13 수정 2019.11.07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화제의 뉴스 딱 골라 전해드리는 고현준의 뉴스딱 시작합니다. 오늘(7일)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한 때 대단한 인기를 누렸던 잡지죠. 월간지 '샘터'가 재정 위기로 무기한 휴간을 예고하면서 많은 분들이 아쉬워하셨는데 그 아쉬움을 거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샘터'가 다시 발행을 이어 가게 됐습니다.

1970년 4월 창간한 '샘터'는 국내 최장수 문화 교양지입니다. 내로라하는 명사들의 글부터 평범한 이웃들의 소소한 이야기까지 많은 사람을 울고 웃게 했는데요.

지난달 말 장기간 누적된 적자를 견디기 힘들어서 올 12월호를 끝으로 무기한 휴간한다는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50주년을 단 몇 개월 앞두고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샘터 계속 발행무기한 휴간 소식이 알려진 뒤 최근 한 은행 관계자가 샘터 사무실을 방문해서 '발행을 이어갈 수 있다면 광고와 후원, 임직원들의 구독 캠페인 등을 통해 조건 없이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다른 기업들 사이에서도 샘터 후원에 대한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구독 연장 신청'이나 '신규 구독 신청' 등을 통해서 샘터가 계속 발행될 수 있게 돕고 싶다는 독자들의 연락도 잇따랐다고 합니다.

샘터는 이런 각계의 성원과 후원으로 무기한 휴간 방침을 철회하고 경비 절감과 구조조정 같은 자구 노력을 더해서 계속 발행하는 쪽으로 방침을 바꿨습니다.

<앵커>

이어지는 성원에 더 좋은 글로 보답해주시면 좋겠네요.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입니다. 최근 SNS에서 컵라면을 먹고 있는 한 여성의 사진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는데, 장소가 지하철 전동차 안이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1일 SNS에 올라온 글입니다. 지하철 안에 라면 냄새가 장난이 아니라는 내용과 함께 전동차 문에 기대서 컵라면을 먹는 한 여성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지하철 컵라면 민폐컵라면을 바닥에 내려놓고 샌드위치를 먹는 모습까지 포착됐는데, 누리꾼들은 '환기도 잘 안 되는 지하철에서 저게 무슨 민폐냐', '남에 대한 배려라고는 하나도 없다'며 여성의 행동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제재할 마땅한 방법이 없습니다. 지하철 역사 벤치나 승강장에서 먹도록 권유하는 정도라고 합니다.

전동차 안에서 음식을 먹었을 때 타이완에서는 최대 70만 원, 싱가포르에서는 40만 원 정도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에야 서울시가 시내버스에 음식물을 들고 타지 못하도록 조례를 개정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지하철은 여전히 관련 법률이 마련돼 있지 않아서 시민의식에만 의존하고 있는 형편인데, 말 그대로 대중교통 아닙니까. 함께 쓰는 공간에 대한 최소한의 에티켓이 필요하겠습니다.

<앵커>

저게 냄새가 싫을 수도 있지만, 냄새를 맡다 보면 엄청 먹고 싶을 수도 있거든요. 여러모로 민폐니까 가급적 자제를 해야 될 것 같습니다.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 미국 이야기인데, 흑인 손님에게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구한 유명 치킨 체인점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저스틴 바알'이라는 흑인 남성은 현지 시각으로 지난 2일 생일파티를 위해서 한 치킨 체인점에 갔습니다.

어른 6명, 아이 12명이 자리를 잡고 앉아서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고 있던 때 직원이 와서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청하며 옆자리의 백인 단골손님이 흑인들이 근처에 앉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말을 하게 됩니다.
미국 치킨 체인점 인종차별바알 일행이 이 요청을 거부하자 이번에는 매니저가 다가와 이 자리는 이미 예약돼 있었다며 자리 이동을 강요했습니다.

자리를 옮겨달라는 거듭된 요구에 바알 일행은 결국 매장을 나왔는데, 이런 사실은 바알의 아내가 SNS에 글을 올리며 알려졌고 전국적인 분노를 촉발했습니다.

뒤늦게 수습에 나선 체인 본부는 내부 조사를 거쳐서 관련 직원과 매니저를 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리를 옮기도록 요구했던 단골손님에게는 전국 매장 영구 출입금지 조처를 내렸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