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보도 진실 여부를 근거로 언론사 세무조사 할 순 없어"

靑 "보도 진실 여부를 근거로 언론사 세무조사 할 순 없어"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0.31 15:14 수정 2019.10.31 15: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보도 진실 여부를 근거로 언론사 세무조사 할 순 없어"
청와대는 가짜뉴스를 양산한다며 국내 모든 언론사를 세무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보도 내용의 진실 여부 등을 근거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할 수 없다"는 답변을 내놨습니다.

답변자로 나선 김현준 국세청장은 "본 청원을 계기로 언론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해 국민의 우려가 높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면서도 "언론사도 대한민국 국민과 같이 동등한 납세자로서 국세기본법에서 정한 세무조사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세청이 '언론사의 책무이행 여부와 보도내용의 진실 여부' 등을 근거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과거 1985년 국제그룹 해체 사건 등의 경우처럼 세무조사가 세법상 목적 외로 남용됐던 사례가 있다"며 "납세자 개인과 기업 등에 큰 부담과 폐해를 가져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청장은 "국세청은 언론사를 포함해 연간 수입금액이 일정 규모를 상회하는 모든 기업에 대해 5년마다 주기적으로 정기 세무조사를 한다"며 "특정 언론사에서 '명백한 탈루 혐의' 등이 포착된 경우엔 비정기 세무조사 대상자로 선정해 탈세 혐의에 대해 더욱 엄정하게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