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분기 GDP 증가율 1.9%…전분기 2%에서 둔화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0.30 2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3분기 성장률이 1%대로 둔화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 증가율이 연율 1.9%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분기 대비 증가율을 연율로 환산한 개념입니다.

이는 2분기 2.0%에서 하락한 수칩니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6%를 웃돌았습니다.

이날 발표된 GDP는 속보치로 앞으로 잠정치, 확정치 발표를 통해 수정될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3분기 GDP가 전망치를 웃돈 것에 대해 견조한 소비지출 덕분에 기업투자 약화 등에 따른 더 광범위한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를 다소 누그러뜨렸다고 평가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비교적 견조한 소비지출과 주택 부문에서의 개선이 미 경제 성장세를 궤도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했지만 성장 속도가 전분기보다 약간 둔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2.0% 증가를 기록했지만, 이는 전년 동기 기준으로 2016년 4분기 이후 가장 약한 성장세라고 WSJ은 전했습니다.

미 GDP에서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은 2.9%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소비지출 역시 전분기의 4.6% 증가에서 증가율이 낮아졌습니다.

정부지출은 2.0% 증가했습니다.

기업투자는 전분기 1% 감소에서 3% 감소로 그 폭이 커졌습니다.

미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4%대를 정점으로 3분기 3.4%, 4분기 2.2%로 하락했다가, 올해 1분기 3.1%로 '반짝' 반등한 바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GDP 증가율은 2.6%입니다.

미 GDP 성장률이 소폭 둔화한 가운데 이날 미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결정이 주목됩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개최 중입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지난 7월과 9월에 이어 이날 한 차례 더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현재 미 기준금리는 1.75~2.00%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