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손흥민, 챔스서 날았다…'유럽 121골' 차범근 타이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9.10.23 07:33 수정 2019.10.23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밤사이 2골을 몰아치며 팀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첫승을 안겼습니다. 이번 골로 손흥민은 유럽 무대 통산 121골, 차범근 전 감독이 갖고 있던 한국 선수 최다 골 타이기록도 세웠습니다.

정희돈 기자입니다.

<기자>

힘든 평양 원정을 마치고 돌아왔지만, 손흥민은 몸놀림은 가벼웠습니다.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상대 골문을 노렸습니다.

토트넘은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케인이 헤딩으로 선제골을 만들었습니다.

추가 골은 손흥민의 몫이었습니다.

전반 16분 라멜라가 올려준 크로스를 침착하게 밀어 넣어 즈베즈다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올 시즌 4호 골이자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입니다.

상승세를 탄 손흥민은 전반 44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왼발로 마무리해 한 골을 더 넣었습니다.

시즌 5호 골, 또 유럽 무대 통산 121골로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갖고 있던 한국 선수 최다 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습니다.

2골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후반 23분 교체됐는데 홈팬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라멜라와 해리 케인이 한 골씩 더 보태 즈베즈다를 5대 0으로 꺾고 챔피언스리그에서 귀중한 첫승을 거뒀습니다.

1승 1무 1패, 승점 4점을 기록한 토트넘은 조 2위로 올라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