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본격 협의…與 '공수처 선협상'에 野 반발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0.21 12:23 수정 2019.10.21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놓고 본격적인 협의에 돌입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이 공수처 설치 법안 우선 처리 입장을 밝혔는데, 야당들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공수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선거제 등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오전 11시부터 회동하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20일)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가운데 공수처 설치 법안을 다른 법안보다 우선 협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당들은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한국당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만으로 충분하고 공수처 설치는 사법 장악을 위한 계략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한 합의를 뒤엎는 결정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안신당과 평화당도 공수처 법안을 선거제 법안보다 먼저 처리하는 데에 반대했고, 정의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합의가 전제된다면 공수처법을 먼저 처리하는 것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모레 패스트트랙 법안을 논의하기 위해 다시 모여 협상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11개 상임위에서 일제히 종합감사가 열리면서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는 사실상 종료됐습니다.

내일부턴 사실상 내년도 예산안 정국으로 이어지면서 여야 대치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