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ADEX 2019' 폐막…"210억 달러 수주 상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10.20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ADEX 2019 폐막…"210억 달러 수주 상담"
국내외 첨단 방산기술과 제품을 선보인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서울 ADEX 2019 행사가 오늘(20일) 폐막했습니다.

지난 15일부터 엿새간 일정으로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행사에는 34개국 430개 업체가 참가했습니다.

서울 ADEX 운영본부는 "이번 전시회는 업계 영업비밀 차원에서 비공개한 실적 외에도 210억 달러의 수주 상담을 달성했다"면서 "이는 항공우주 방위 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정부와 민·군이 합심해 총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번 서울 ADEX에서는 국내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모형 최초 공개와 소형무장헬기, LAH 첫 시범 비행이 주목을 받았습니다.

수출형 수리온 헬기 시제기, KUH-1E와 미래형 장갑차 '레드백' 등 내수 및 수출 가능성이 큰 제품도 처음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운영본부 측은 "48개국 88명의 국방장관, 육군·공군총장, 획득청장 등이 이 행사에 참여해 국내외 참가 업체와 총 1천40건의 정부-기업간 거래 미팅을 했다"면서 "국내외 참가 업체들 사이에도 1천450건의 B2B 미팅이 이뤄져 국내 중소업체의 기술 수준과 인지도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업체의 130㎜ 활강포와 레이저 무기, 다목적 미사일을 탑재하는 차세대 전차, 분당 최대 1천 발을 발사하는 K-15 기관총, 20㎜ 기관포를 장착한 상륙공격헬기 모형 등이 선보였습니다.

해외 업체는 사거리 500㎞의 타우러스 K-2 공대지 미사일과 KF-X에 장착할 수 있는 미티어 공대공 미사일, 글로벌아이 조기경보통제기 등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다음 번 서울 ADEX 행사는 오는 2021년 10월 19~24일 개최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