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분기 경제성장률, 27년 만에 최저…무역 전쟁 여파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10.18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2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미국과 무역 전쟁으로 경기 둔화 속도가 더 빨라진 것인데 중국 수출이 많은 우리도 걱정입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의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 GDP는 24조6천865억 위안이라고 국가통계국이 오늘(18일)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증가한 수치로 시장 예상치인 6.1%에 미치지 못했고 올해 1, 2분기보다 더 떨어진 수치입니다.

[마오셩용/국가통계국 대변인 : 분기별로 보면, 올해 1분기와 2분기는 6.4%, 6.2%를 나타냈습니다.]

6%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지난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6%였는데 올해도 경제성장률이 계속 하락하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금의 추세대로라면 아직 4분기 경제성장률이 변수로 남아 있지만, 중국이 올해 6% 초반 수준의 경제성장률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는 올해 6.1%로 예상했습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인 데다 중국의 성장 동력 둔화 추세가 더욱 뚜렷해질 우려가 제기되고 점을 감안한 겁니다.

내년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도 세계 금융기관들은 6%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고, IMF는 5.8%로 예측하는 등 중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추세가 반등할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는 분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