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KBS가 일개 유튜버 유시민에게 모독당했다" 국회 질타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10.17 14:02 수정 2019.10.17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개인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KBS 여기자 '성희롱 방송'과 관련한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국회 과기정통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지난 15일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여기자에 대한 부적절한 폄하와 성희롱이 있었다"면서 "공영방송 KBS 고작 일개 유튜버 한 명에게 모욕을 당한 일"이라고 질책했습니다.

이어 "자사 직원이 밖에서 일개 유튜버에게 성희롱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는 사장이 사장이라고 할 수 있냐?"고 따졌습니다.

김 의원은 또 "조국씨가 가고 유시민 이사장이 차기 유력 대선 주자로 거론되자 알아서 숙이는 거 아니냐는 평가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승동 KBS 사장은 "성희롱 부분은 법리 검토를 했고,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