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찰개혁 절실함 보여"…野 "대통령이 사과해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0.14 20:25 수정 2019.10.14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갑작스러운 사퇴 소식에 민주당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조국 장관이 추진하던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야당들은 사퇴는 당연하다며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민경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조국 장관 사퇴 소식에 대한 민주당의 첫 반응은 '당혹'이었습니다.

오늘(14일) 아침까지 아무도 몰랐다며 청와대 회의 뒤로 입장 발표를 미뤘고 고위전략 회의에 모인 당 지도부 표정은 어두웠습니다.

공식 입장은 조 장관의 노고를 높이 평가한다였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검찰 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방점은 이 말에 찍힌 것으로 보입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고위전략 회의 참석자들은 조국 장관이) 부당한 정치공세에 의해서 중도 사퇴하게 된 것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조국 퇴진을 요구해오던 보수 야당들은 일제히 '사필귀정'이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은 헌정 유린과 또 조국 사태에 관해서 국민 앞에 사죄를 해야 합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론 분열의 늪에서 벗어나 국민 통합의 리더십을 되살리는 성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여야 충돌은 패스트트랙에 올린 검찰 개혁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재현될 전망입니다.

모레부터 논의를 위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만나지만, 한국당이 공수처법안은 내년 총선 이후에나 논의하자고 나와 협상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이승희)

▶ '조국 사퇴' 급격한 중도층 이탈도 영향…與 "일희일비 안 해"
▶ 조국 사퇴, 국감 앞둔 부담 탓? 尹 접대 의혹 보도 영향?
▶ 조국, 사퇴 3시간 전 개혁안 발표…특수부 축소만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