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동남아로 가자!…日 찾는 발걸음, 불매운동에 '뚝'

SBS 뉴스

작성 2019.10.10 17:40 수정 2019.10.10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10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 여행 수요도 크게 감소했는데요.

대체 여행지로 동남아 지역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일본 대신 동남아 급부상'입니다.

전자상거래 업체 티몬이 지난 8월과 9월 항공권 예약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일본행 항공권 발권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약 78%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인 관광객이 많았던 대마도행 페리 승선권의 매출도 92%나 뚝 떨어졌는데요.

이런 일본 여행의 빈자리는 이제 대만과 태국, 괌 같은 동남아 지역들이 메우고 있습니다.

티몬의 8, 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가 39%로 1위를 차지했는데요, 반면 일본은 3%에 그쳤습니다.

항공권 발권 순위도 베트남 다낭이 1위를 기록했고 2위는 태국 방콕, 3위는 미국령인 괌, 이어 타이베이와 세부 순이었습니다.

지난해 오사카와 도쿄 등 일본 주요 도시들이 5위 안에 포함돼 있던 것과는 대조적인데요.

다가오는 연말 여행 시즌에도 비슷한 추세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당연한 결과인 것 같아요. 이제 일본은 뉴스에서만 볼 듯" "저도 비슷한 경비에 맘 편히 놀 수 있는 동남아 여행 계획 중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