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경찰청 본부서 직원이 '흉기 난동'…경찰 4명 숨져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0.04 07:41 수정 2019.10.04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랑스 파리의 경찰청 본부에서 흉기 난동이 일어나 경찰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청 행정직원이 흉기를 휘두른 사건으로 당사자도 진압 과정에서 숨졌습니다.

김도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으로 어제(3일) 오후 1시쯤, 프랑스 파리 중심가에 있는 파리 경찰청 본부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졌습니다.

난동을 벌인 사람은 이곳 경찰청의 행정직원으로, 그는 갑자기 동료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여성 1명, 남성 3명의 경찰관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레미 하이츠/파리 검찰청 검사 : 숨진 4명의 경찰관을 애도합니다. 2명은 정보과 소속이었고 2명은 경비과 소속이었습니다.]

흉기를 휘두르던 범인도 경찰청 중앙정원 부근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범인이 "평소 이상한 징후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에 말해 사건의 배경을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 직후 일대를 통제하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파리 경찰청이 위치한 곳은 파리 시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핵심 관광지 중 하나로, 경찰청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에 많은 프랑스 시민들은 충격에 휩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