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소비 줄고 수입 소고기·닭고기 소비 늘어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9.29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돼지고기 소비 줄고 수입 소고기·닭고기 소비 늘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돼지고기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주요 대형마트에서 돼지고기 판매는 감소한 대신 수입소고기와 닭고기 판매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이 본격화한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A대형마트에서 구이용 국산 냉장 삼겹살 매출은 1주일 전인 16일부터 19일 사이보다 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돼지고기 소비를 대체할 수 있는 수입 소고기 매출은 22%, 닭고기는 26% 각각 뛰었습니다.

구매 고객 수도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A대형마트에서 삼겹살 구매 고객 수는 10% 감소한 반면 수입소고기와 닭고기 구매 고객 수는 각각 18%, 12% 증가했습니다.

B대형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국산 냉장 삼겹살 매출은 2.4% 줄었지만 닭고기와 수입소고기 매출은 각각 7.2%, 6.8% 늘었습니다.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돼지는 출하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불안 심리가 지속하면서 돼지고기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후 대부분의 대형마트에서는 돼지고기 판매 가격의 변동이 없었지만, 소비자가 구매를 꺼려 매출이 감소한 셈입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정부와 전문가들은 충분히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고 말하고 있지만, ASF 확산으로 돼지고기 소비를 꺼린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가 가격대가 비슷한 수입소고기와 닭고기 쪽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