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30일 '평양 원정' 월드컵 예선 명단 발표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9.28 10:50 수정 2019.09.28 1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벤투 감독, 30일 평양 원정 월드컵 예선 명단 발표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 소집 명단 발표를 앞둔 가운데 이강인의 재발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벤투 감독은 모레(3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스리랑카, 북한과 월드컵 2차 예선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을 공개합니다.

벤투호 태극전사들은 다음 달 7일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되며, 스리랑카(10월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 북한(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과 차례로 맞붙습니다.

한국은 앞서 이달 10일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나상호와 정우영의 연속 골로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벤투 감독은 10월 A매치에 9월에 소집됐던 선수들을 주축으로 대표팀을 꾸릴 예정입니다.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과 '벤투호의 황태자' 황의조 등 해외파들이 벤투 감독의 낙점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수비진의 주축인 김민재, 김영권, 이용과 핵심 미드필더 이재성, 황인범 등이 벤투호에 승선할 전망입니다.

최대 관심은 이달 5일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의 차출 여부입니다.

이강인은 3월 A매치 때 소집되고도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지만, 조지아와 평가전에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A매치에 데뷔했습니다.

그러나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에서는 교체 멤버로도 뛰지는 못했습니다.

6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때 최우수선수인 골든볼에 선정됐던 이강인은 26일 헤타페전에 선발 출전해 2대 1로 앞선 전반 39분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뜨리며 3골에 모두 관여하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벤투 감독은 이미 27일 코치진과 대표팀 소집 명단의 윤곽을 정한 가운데 이강인의 차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강인이 벤투 감독의 호출을 다시 한번 받는다면 손흥민 등과 함께 '평양 원정'에 동행해 김일성 경기장을 찾는 특별한 경험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팀은 스리랑카전을 마친 후 10월 13일 중국 베이징을 이동해 비자를 받고 하룻밤을 보낸 뒤 북한과 대결 하루 전인 14일 평양에 입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