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사우디와 외교장관회담…"석유 시설 피해 복구 협력"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9.26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사우디와 외교장관회담…"석유 시설 피해 복구 협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5일) 미국 뉴욕에서 이브라힘 알아사프 사우디아라비아 외교장관과 회담하고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과 사우디 석유 시설 피격을 비롯한 중동 정세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오늘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지난 14일 발생한 사우디 석유 시설 공격을 국제 에너지 공급과 세계 경제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이런 공격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어 중동 평화와 안정 회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사우디의 피해 복구 과정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알아사프 장관은 이번 공격이 국제 석유 공급망과 세계 경제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한국 측이 규탄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한 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국 장관은 또 지난 6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방한 이후 한-사우디 관계가 에너지, 건설 분야를 넘어 정보통신기술, 보건, 교육 및 방위산업 등 다방면으로 발전하고 있음에 만족을 표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탈석유·산업 다변화를 목표로 추진 중인 사우디의 '비전 2030' 실현에 있어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하고, 원전 건설을 비롯한 원자력 분야와 국방·방산 분야 등에서 사우디와의 협력 의지를 밝혔습니다.

알아사프 장관도 한국이 교역·투자 분야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비전 2030' 실현에 있어서도 한국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 장관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현지시간을 어제(25일) 열린 '제11차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발효촉진회의'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했습니다.

강 장관은 기조 발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 비핵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사진=외교부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