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열광한 '류현진 홈런'…중계 도중 하이파이브까지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9.23 21:22 수정 2019.09.23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류현진 선수의 첫 홈런에 종일 즐거웠던 하루였습니다. 류현진 본인보다 팀 동료와 현지 중계진이 더 기뻐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중계 중에 하이파이브한 것은 처음"이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류현진의 타구가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자 방망이를 빌려준 벨린저가 두 손을 치켜들고 환호성을 내지릅니다.

외야 관중석에서 방송 중이던 중계진은 펄쩍펄쩍 뛰며 기뻐했고 중계 부스의 캐스터와 해설자 허샤이저는 놀라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숨이 막힐 지경입니다! 중계방송 도중에 하이파이브를 한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만루 홈런을 쳐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러 나온 벨린저에게도 류현진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코디 벨린저/LA 다저스 외야수 : (당신이 친 만루홈런을 누가 신경 쓰겠어요? 류현진이 생애 첫 홈런을 쳐서 동점을 만들었는데…) 맞아요, 그게 훨씬 중요하죠. 류현진보다 우리가 훨씬 더 기뻤던 건 확실해요.]

투구에 집중하기 위해 감정을 자제한 류현진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는 기쁨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투수 : 7년 동안 안 나왔던 일이 일어나서 좋고 약속한 것을 지킨 것 같아서 너무 기쁜 것 같아요.]

다저스 구단은 곧장 홈런공을 수거해 류현진에게 선물했습니다.

류현진의 한 방은 지난 2009년 4월 박찬호 이후 한국인 투수가 빅리그에서 10년 만에 친 홈런으로 역사에 남게 됐습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 "담장 넘어갑니다" 류현진, MLB 첫 '홈런포'…중계진도 벌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