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향하는 검찰 칼날…'자택 압수수색'이 갖는 의미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9.23 20:18 수정 2019.09.23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3일) 압수수색 소식이 알려진 뒤에 이제 검찰 수사가 조국 장관을 향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이 내용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김기태 기자, 조 장관 집에 대한 압수수색 이후에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국면으로 검찰 수사가 전개되는 것인가요?

<기자>

검찰 수사가 조국 장관을 향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현재까지 드러난 것만 보면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은 아무래도 조 장관보다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앞선 리포트에서도 보셨듯이 서울대 인턴증명서 같은 부분은 정경심 교수보다는 조 장관과 좀 더 연관이 있어 보이는 의혹이거든요, 사모펀드나 웅동학원 같은 의혹들에서도 조 장관과 연관된 의혹들이 조금씩 나오고 있고요.

검찰 입장에서는 조 장관의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모든 준비를 끝낸 상태에서 정경심 교수를 조사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오늘 자택 압수수색은 정 교수를 소환하기 위한 최종 준비단계다, 이렇게 보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일각에서는 오늘 추가 압수수색이 실시된 만큼 정 교수의 소환이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는데,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는 전망이 더 우세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런 상황에서 조국 장관은 오늘 또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밝혔어요.

<기자>

그렇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전 제1회 '법무혁신, 검찰 개혁 간부회의'를 열었습니다.

장관 취임 직후 첫 지시로 최근 발족한 검찰개혁추진지원단으로부터 검찰 개혁을 위한 의견 수렴방안 등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법무부는 홈페이지에 '국민 제안' 메뉴를 설치하는 한편, 이 검찰 개혁 간부회의를 주 1회 이상 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이 조금 전 퇴근길에 간단한 소회를 밝혔는데, 조 장관은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면서도 "강제수사를 당한 국민들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며 "자신과 가족에게는 힘든 시간이지만, 검찰 개혁 등 소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김준희, 현장진행 : 편찬형) 

▶ 與 "범죄 혐의 없는데 압수수색" 비판…일부선 '당혹'
▶ 검찰, 사상 첫 현직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자료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