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남쪽 먼바다 오후 1시 태풍경보…초속 45m 강풍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9.21 1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주도 남쪽 먼바다 오후 1시 태풍경보…초속 45m 강풍
제주지방기상청은 오늘(21일) 낮 1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습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최대 순간 풍속 초속 45m의 강풍이 불고 있으며, 3∼7m의 높은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제17호 태풍 '타파'는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서쪽 약 220㎞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h헥토파스칼이며,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 시속으로는 126㎞입니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60㎞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내일 오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으로 다가온 뒤 밤 9시쯤 부산 남쪽 약 40㎞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다음주 월요일인 23일 오전 9시쯤 위치는 독도 북동쪽 약 290㎞ 해상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태풍 진로도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