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말도 없고 조용했던 그가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라고…"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9.19 10:37 수정 2019.09.19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소 말도 없고 조용했던 그가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라고…"
1980년대 전국을 공포에 떨게 하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A(56) 씨가 20년 넘게 부산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9일 부산교도소에 따르면 A 씨는 1994년 1월쯤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돼 1995년 10월 23일부터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A 씨는 다른 수용자들과 함께 혼거실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24년간 수감생활에서 한 번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평범하게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고 교도소 측은 전했습니다.

교도소 안에서 문제를 일으켜 징벌이나 조사를 받은 적이 없으며, 교도소에서 정한 일정에 따라 조용하게 수감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교도소 관계자는 "A 씨가 화성 연쇄살인범으로 지목됐다는 뉴스를 보고 교도관들은 물론 다른 수용자들도 깜짝 놀랐다"라며 "평소 말이 없고 조용한 성격이라 그가 흉악한 범죄 용의자로 지목된 것에 더욱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A 씨에게는 1년에 한두 번 가족과 지인이 면회를 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DNA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3차례 사건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그는 경찰 1차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