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 추억' 용의자는 처제 살해범…무기징역 복역 중

3건 DNA 일치…화성연쇄살인 첫 사건 당시 23살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9.19 07:08 수정 2019.09.19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던 30년 전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경찰이 부산 교도소에 수감 중인 56살 이 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 씨의 DNA가 희생자 3명의 옷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최근 확인했습니다. 이 씨는 화성 사건과 별개로 지난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무기징역을 살고 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특정한 용의자는 현재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56살 이 모 씨입니다.

이 씨는 지난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무기 징역을 선고받았습니다.

이 씨는 당시 부인이 가출한 뒤 자신의 집에 찾아온 20대 처제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폭행한 뒤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까지 유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SBS와 통화에서 "용의자는 지난 1994년 청주 처제 살인사건 범인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화성연쇄살인 첫 사건이 벌어진 1986년 당시 23살이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이 보관하고 있던 1990년 9차 살인사건 피해자의 옷을 받아 추가로 분석한 결과 지난달 2일 검출한 DNA와 이 씨의 DNA가 일치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국과수는 이후 7차 사건 피해자에 이어 5차 사건 피해자의 옷에서 검출된 DNA 역시 이 씨의 DNA와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일어났던 10차 사건 공소시효가 완료된 지 13년이 지나 이 씨에 대한 법적 처벌은 불가능합니다.

경찰은 지난 2006년 4월 2일 공소시효가 만료된 이후에도 관련 제보를 수집하고 DNA 기술 개발이 이뤄질 때마다 증거 대조를 계속해왔습니다.

경찰은 오늘(19일) 용의자를 특정하게 된 자세한 경위와 사건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