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부티크' 김선아 "김태훈·김재영 사랑 한 몸에..행복했다"

SBS 뉴스

작성 2019.09.18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크릿부티크 김선아 "김태훈·김재영 사랑 한 몸에..행복했다"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를 연기해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극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제작발표회에는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 출연 배우들과 연출을 맡은 박형기 감독이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담는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이 드라마는 여자들의 욕망을 둘러싼 권력싸움이 주요 내용이지만, 주인공 제니장만을 바라보는 두 남자, 데오가의 장남 위정혁(김태훈)과, 보육원에서 제니장과 함께 자란 변호사 윤선우(김재영)의 각기 다른 사랑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제니장 역을 맡은 김선아는 "감사하게도 제가 복을 받아 너무 멋진 두 분의 사랑을 받으며 (촬영하는) 6개월의 긴 시간 동안 행복을 누렸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촬영하며 호흡도 너무 좋았다. 선우와 정혁 캐릭터의 느낌이 많이 달랐는데, 둘 다 너무 매력적이었다"라고 설명하며 "너무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미지
극 중 위정혁은 데오가 사람 중 유일하게 사람 냄새나는 인물로, 제니장과는 어린 시절부터 깊은 우정을 나눈 사이. 제니장이 자신을 이용한다 할지라도 기꺼이 자신을 내줄 수 있을 만큼 제니장이 최우선인 사람이다.

이런 위정혁을 연기한 김태훈은 "김선아 씨와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 (김재영보다) 저와의 호흡이 더 잘 맞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웃음 짓게 했다. 아울러 "선우와 붙는 신들도 있었는데, 치열하지만 재밌게 찍었다. 전 선우도 좋았고, 제니장도 좋았다"라며 김선아, 김재영과 함께 한 촬영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미지
반면 김재영은 극 중 제니장이 운영하는 'J부티크'의 변호사 윤선우 역을 맡아, 평소에는 냉철한 판단력과 차가운 모습을 보이지만 제니장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는 연하 순정남의 가슴 저릿한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재영은 "김선아 누나가 제가 감정에 이입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다"며 자신을 배려해 준 김선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정혁과 제니장, 선우와 제니장과의 관계가 다른데, 전 태훈 형과의 케미도 친형처럼 너무 좋았다. 우리 드라마는 모두가 호흡이 좋았다"며 누구를 만나던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바로 오늘, 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