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어린 딸의 치명적인 실수…유리창에 끼어 불의의 사고 당한 엄마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09.1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린 딸의 치명적인 실수…자동차 유리창에 목 끼어 사망한 엄마한 여성이 두 살배기 딸의 실수로 목숨을 잃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영국 더선 등 외신들은 21살 벨라루스 여성 율리아 샤콤 씨가 당한 사고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사고는 지난달 31일에 율리아 씨가 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2살 딸을 밖으로 꺼내오려다 발생했습니다. 율리아 씨는 당시 차 문을 여는 대신 유리창 안으로 손을 뻗어 데려가려 했습니다.

그런데 이때, 두 살배기 딸이 창문을 올리는 버튼을 누르고 말았습니다. 자동으로 올라가던 유리창은 그대로 율리아 씨의 목을 눌렀고, 엄마와 어린 딸 모두 어찌할 바 모르는 상황에서 시간만 흘러갔습니다.
어린 딸의 치명적인 실수…자동차 유리창에 목 끼어 사망한 엄마뒤늦게 남편 아르투르 씨가 현장에 달려와 발견했을 때는 이미 율리아 씨가 의식을 잃은 상태였습니다. 결국 병원에 실려 간 율리아 씨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산소 부족으로 인한 뇌 손상으로 8일 만에 사망했습니다.

의료진은 "율리아 씨의 동맥은 심하게 눌려 있었다"며 "엄청난 고통 속에 의식을 잃어갔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게다가 사고 당일이 율리아 씨의 생일이었던 것으로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율리아 씨의 사망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The Sun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