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vs김상중' 다수의 시민 "담배가 나쁘다"…애연가 "흡연가에 대한 처우 개선 필요"

SBS 뉴스

작성 2019.09.15 2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김시민들은 신동엽의 손을 들어줬다.

15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신동엽VS김상중-술이 더 해로운가, 담배가 더 해로운가'(이하 '신동엽VS김상중') 2회에서는 술과 담배 중 어떤 것이 더 나쁜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중은 직접 거리로 나섰다. 그는 시민들을 만나 술과 담배 중 어떤 게 더 나쁜지 물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담배가 더 나쁘다"라고 말했다.

버스에서 만난 이들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 시민은 "담배가 더 나쁘다. 술은 일시적으로 마시고 끝나지만 담배는 몸속의 폐에 들어가기 때문에 미세 먼지보다 더 나쁘다. 담배를 피우는 건 바보보다 더 바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김상중은 어린들과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어린이들도 대체로 담배가 더 나쁘다고 말했다.

담배가 나쁜 이유에 대해서는 "나쁜 성분이 많다. 중독될 수 있다. 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 그리고 담배를 많이 피우면 죽는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를 듣던 김상중은 "술 먹으면 안 죽니?"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술 옹호론이 이어지자 김상중은 흡연자들을 찾아 나섰다.

한 애연가는 "담배에 대한 세금을 올린 지가 2,3년 됐다. 그런데도 흡연자에 대한 처우는 바뀐 게 없다. 그리고 최근 건물들은 대부분 다 금연구역으로 지정되어 담배를 피울 때마다 눈치를 봐야 한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