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난 헌법주의자, 정치 편향 검사는 부패한 것"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9.10 20:15 수정 2019.09.10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뒤에 그동안 말을 아껴오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어제(9일), 그러니까 조 장관이 임명된 직후 검찰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번 수사가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해 시작된 것 아니냐는 비판을 의식한 듯 자신은 검찰주의자가 아니라 헌법주의자라는 말도 했습니다.

자세한 발언 내용과 그 배경을 전형우 기자가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제 대검 간부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했습니다.

윤 총장은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되면 부패한 것과 같다"며 "검찰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고 대검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검찰이 정치의 영역을 침범하고 있다는 여당의 비판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윤 총장은 앞서 조국 장관 청문회가 열린 지난 6일에는 부장검사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스스로를 "검찰주의자가 아닌 헌법주의자"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총장은 특히 "검찰의 수사권을 사적인 이익이나 특정 세력을 위해서 쓰면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헌법상 검찰의 수사권은 국민에게 부여받았기 때문에 오직 국민을 위해서만 권한을 써야 한다는 평소의 지론을 다시 밝힌 것인데, 조 장관에 대한 수사가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검찰의 조직 이기주의에서 시작됐다는 비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 조국, 검찰개혁 닻 올렸다…민변 출신 추진단장 임명
▶ 黃 "조국 파면 국민연대" 제안…野 공조 시작부터 삐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