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수꼴' 지목당한 청년 "청년 분노 전혀 이해 못 한 것"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08.25 16:23 수정 2019.08.25 16: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변상욱 수꼴 지목당한 청년 "청년 분노 전혀 이해 못 한 것"
변상욱 YTN 앵커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성 표현을 들은 청년이,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한 저에게 이분(변 앵커)은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다'라고 조롱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년단체 '청년이 사회의 진정한 원동력'의 백경훈 대표는 오늘(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변상욱 앵커 이분은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 하는 것 같다"며, "저의 연설 전부를 들어봤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연설은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노력해도 장학금, 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백 대표는 "아버지는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하다"고 말했습니다.

백 대표는 어제 광화문 집회에서 연단에 올라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다. 그래서 저는 용이 되지 못할 것 같다"며, "너희는 개천에 가서 가재와 붕어와 개구리로 살라 해놓고 자기 자식들은 특권과 반칙으로 용을 만들었다"고 발언했습니다.
(사진=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변 앵커는 어제 트위터에 백 대표의 발언을 인용한 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라고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이후 논란이 거세게 일자 게시물을 삭제하고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글을 다시 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