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레이노병' 조민아 근황 "체중 40kg, 밤새 고열에 아침마다 위액 토해"

SBS 뉴스

작성 2019.08.20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레이노병' 조민아 근황 '체중 40kg, 밤새 고열에 아침마다 위액 토해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밝힌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공개해 팬들의 걱정과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지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다"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40.7kg'이라고 표시된 체중계 사진이 담겼습니다.

이어 그는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매일 먹는 약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이 버겁다"라며 "걷는 게 뭐 이리 숨이 차고 힘든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마다 체하는지, 속이 새카맣게 타들어 간다"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며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살고 싶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을 앓는 분, 이름 모를 병으로 투병 중인 모든 분 함께 힘내요"라며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다. 억지로라도 힘을 내봐요"라고 다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민아는 현재 본인이 운영 중인 홈베이킹 공방을 올해 말까지만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2001년 쥬얼리로 데뷔해 인기를 끈 조민아는 2006년 팀 탈퇴 후 가수 겸 배우로 활약해오다 2015년 제과제빵사로 전업했습니다. 그는 지난 6월 레이노병(혈관수축에 의한 혈액순환 장애) 투병 사실을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살아있음에 감사해(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