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물이 계속 줄줄"…철거 위기 놓인 윤상현♥메이비 새집에 시청자도 분노

SBS 뉴스

작성 2019.08.20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배우 윤상현, 가수 메이비 부부의 집 '윤비 하우스'가 철거 위기에 놓인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집 누수 문제로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이날 방송에 등장한 '윤비 하우스'는 이전의 아늑했던 모습과 달리 쑥대밭으로 변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집안 곳곳에 비가 새는 바람에 온통 물바다가 된 겁니다.

이와 함께 윤상현이 직접 나무를 심으며 정성껏 가꿨던 정원도 진흙탕으로 망가져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 (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특히 직접 디자인한 이 집에 남다른 애정을 쏟았던 윤상현은 방송 내내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윤상현은 "입주하고 나서 비가 많이 온 게 처음"이라면서 "처음엔 다용도실에서 물이 새다가 거실, 안방, 2층 할 것 없이 창문마다 모두 비가 새는 것을 보고 시공이 잘못된 것을 직감했다"라고 털어놨습니다.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이날 집의 상태를 확인한 전문가들은 대공사가 필요하다고 알렸습니다.

이어 한 전문가는 "배수 시설이 제대로 안 돼 물이 집 안으로 몰리는 것"이라면서 "이러니 얼마나 집이 습하겠나, 방수 작업도 다시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철거 위기에 놓인 '윤비 하우스'(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이 장면을 스튜디오에서 VCR로 지켜본 윤상현도 "확인 결과 수평 작업 없이 흙만 덮어 비가 오면 집 쪽으로 물이 고이는 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연예인 집이 저 정도인데 일반인들에게는 오죽할까?", "업체를 공개해야 한다", "애들 셋에 개도 있는데 공사까지 새로 하려면 정말 화나겠다" 등의 반응으로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