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상정 "그린뉴딜경제위원회 내달 발족…진보 성장전략 제시"

심상정 "그린뉴딜경제위원회 내달 발족…진보 성장전략 제시"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19 15: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상정 "그린뉴딜경제위원회 내달 발족…진보 성장전략 제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한국형 경제 성장 전략을 선보일 '그린뉴딜경제위원회'를 다음 달 발족한다고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19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에서 "유능한 경제 정당으로서 새로운 경제 성장 전략을 보여주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그린뉴딜경제위원회에 대해 "4차 산업혁명과 미래성장산업에 과감히 투자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기구로, 경제 비전과 경제 구조를 설계하는 드림팀으로 구성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정의당을 청년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18세 미만으로 구성되는 '청소년특별위원회'와 '대한민국청년페스티벌 추진위원회'도 곧 발족한다고 소개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의당에는 청문회에 들어갈 법제사법위원이 없기 때문에, 후보자에게 별도 소명을 요청하겠다"며 "국회 공식 검증과정과 함께 정의당 차원에서 검증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검증 결과에 대해서는 "이후 종합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공전 사태에 대해서는 "활동 기한을 8월 말까지 연장한 뒤 한 일은 정개특위 위원장을 교체한 것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심 대표는 지난 12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초월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한 대화를 언급하며 "황 대표는 '원점에서 선거법을 다시 논의하자'고 했고, 이에 '8월 말 선거제도 개혁을 의결하자, 그리고 3달 동안 한국당이 참여해 선거제도 개혁을 논의하면 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내일부터 선거제도 개혁 완수를 위한 비상행동에 돌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남북 관계와 관련해선 "북미가 주연이고 우리가 조연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며 "전략적 인내를 감안해도 북한의 도발과 망언을 무조건 용인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