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소재·부품·장비 산업 예타 면제 절차 곧 마무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9.08.19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19일) "대규모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절차를 곧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성윤모 장관은 오늘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정부의 지원 계획을 설명하면서 "범정부 차원의 소재와 부품·장비위원회 설립을 추진 중에 있으며,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성윤모 장관은 "산업부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R&D 방식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완료했고, 이를 토대로 8월 말까지 사업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내년 소재·부품·장비 관련 예산도 재정당국과 협의해 최대한 확보하도록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