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인사청문요청안 오늘 국회 제출…여야 충돌 불가피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9.08.14 07:31 수정 2019.08.14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오늘(14일) 국회로 보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야당이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는 가운데, 이달 말 청문 정국에서 여야 간의 충돌은 또 불가피해 보입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 7명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이 오늘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는 앞으로 20일 이내, 즉 다음 달 2일까지 청문회를 마쳐야 합니다.

여야는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연일 날 선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색깔론 공세를 강력히 비판하면서, 조국 후보자 엄호에 나섰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인사청문회 자리는 공안조서 작성하는 자리가 아닙니다. 한국당은 벌써 정상 검증 대신에 몰이성적 색깔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야당은 조 후보자가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을 받은 이력이 있는 만큼, 법무부 장관에 부적격하다며 지명 철회까지 요구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법무부 장관은) 그에 맞는 처신과 행동을 해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부적격하다는 판단 때문에 제가 말씀드린 겁니다.]

보수 야당들은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가짜 뉴스는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중립성과 정치적 편향성에 문제가 있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