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공항 반나절 만에 다시 마비…출발편 운항 중단

정동연 기자 call@sbs.co.kr

작성 2019.08.14 07:13 수정 2019.08.14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단 하루 만에 운영을 재개했던 홍콩 국제공항이 반나절 만인 어제(13일) 오후부터 다시 사실상 마비됐습니다. 전 세계에 자신들의 싸움을 알리겠다는 의도로 시위대는 이틀째 공항을 점거했고, 밤사이 경찰과 일부 충돌까지 빚어졌습니다.

홍콩 현지에서 정동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위대에 둘러싸인 경찰이 검은 옷을 입은 남성 한 명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격앙된 목소리로 소리를 치고 있습니다.

사복 경찰로 의심되는 남성이 시위대 주변을 서성이다 시위대와 다툼이 벌어졌는데, 경찰이 이 남성을 데려가려다 시위대와 실랑이가 벌어진 것입니다.

경찰은 다친 사람을 데려가려는 것일 뿐이라며 사복 경찰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경찰 관계자 : 우리의 목표는 다친 사람을 구조하는 것입니다. 그 목표를 이루길 바랄 뿐입니다.]

경찰이 이 남성을 차에 태운 뒤에도 시위대는 경찰 차량에 물병 등을 던지면서 격하게 항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일부 시위대를 강제 진압하면서 부상자도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어제 아침 운영을 재개했던 홍콩 공항은 반나절 만에 다시 마비되면서 출국하려던 관광객들은 발이 묶였습니다.

저녁부터 신규 발권이 다시 중단되면서 승객들은 이렇게 카운터 앞에 앉아서 운항이 재개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살바도르/이탈리아 관광객 : 언제 운항이 가능한지 누구도 통지해주지 않고 있습니다. 호텔로 돌아가야 하는지 기다려야 하는지 알 수도 없어요.]

공항 측은 그제와는 달리 입국 편은 예정대로 운항되지만, 오후 4시 반 이후로는 탑승 수속을 모두 멈췄다고 밝혔습니다.

시위대는 오늘도 계속 공항에 나와 시위를 벌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