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어차피 볼 거잖아"…한국 팬 조롱한 '에반게리온' 디자이너

SBS 뉴스

작성 2019.08.13 13:36 수정 2019.08.13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어차피 볼 거잖아"…한국 팬 조롱한 에반게리온 디자이너
일본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캐릭터 디자이너 사다모토가 한국 팬을 조롱하는 댓글을 남겨 분노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지난 9일, 사다모토는 자신의 트위터에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을 겨냥해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밟는 영화. 현대 미술에 요구되는 재미·아름다움·놀라움·기분 좋음·지적 자극성이 전무하고 천박하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또한 같은 날 위안부 소녀상을 두고는 "조형물로서 매력이 없고 지저분한 마무리"라며 "예술로서의 매력은 전혀 없다"라고 비하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 일본 누리꾼이 사다모토에게 "에반게리온 신작을 기다리는 한국인에게 한마디 부탁한다"고 요청하자, 지난 10일 사다모토가 답변을 내놨습니다.

그는 "보고 싶으면 보고, 보고 싶지 않으면 안 보면 된다"며 "나는 전혀 상관없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보지 말라고 해도 보지 않느냐"며 "최종회라 끝내줄 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에반게리온' 디자이너, 한국 팬도 조롱 (사진=트위터 'Y_Sadamoto' 캡처)사다모토의 조롱 섞인 댓글에 분노한 누리꾼들은 "안 볼 건데?", "한국에 모든 사람이 볼 거라 착각하네", "미안하지만, 이전 작품의 관람객 수도 그리 대단하지 않던데" 등 댓글을 남기며 반박했습니다.

한편, 한 일본 누리꾼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 일본인으로서 부끄럽다"라며 한국인을 향해 사과하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트위터 'Y_Sadamoto', 챔프티비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