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협박 소포' 진보단체 간부 구속영장…"증거인멸 우려"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30 14:15 수정 2019.07.30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소하 협박 소포 진보단체 간부 구속영장…"증거인멸 우려"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진보단체 관계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0일 유 모(35)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에 대해 협박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앞서 전날 오전 9시쯤 유씨를 체포해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해왔습니다.

유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씨는 체포 직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의 도움을 받다가 현재는 개인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씨는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동물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씨는 소포에 동봉한 메시지에서 스스로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칭하며 윤 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고,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등의 메시지로 협박했습니다.

유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관악구의 한 편의점에서 택배를 이용해 소포를 부쳤으며 이 소포는 같은 달 25일 의원실에 도착했습니다.

의원실에서는 이 소포를 이달 3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유씨가 서울 강북구의 거주지에서 대중교통으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관악구 편의점까지 이동해 택배를 부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씨가 범행 당일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을 필요 이상으로 여러 차례 갈아타고, 가까운 거리도 일부러 돌아가는 등 의도적으로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도심지를 돌아다닌 것으로 보고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사진=윤소하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