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日 정부, 사태 악화 말고 외교적 협의로 해결책 찾자"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25 09: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 총리 "日 정부, 사태 악화 말고 외교적 협의로 해결책 찾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일본 정부를 향해 "사태를 더이상 악화시키지 말고 외교적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자"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7월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전략물자 수출 우대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만약 일본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며 "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결됐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며 "그 연결을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