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증 급성 영양실조 발생률 3.5%…세계평균의 26배"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25 09:27 수정 2019.07.25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중증 급성 영양실조 발생률 3.5%…세계평균의 26배"
북한의 중증 급성 영양실조 발생률이 세계 평균(0.135%)의 약 26배인 3.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북 의료지원 활동을 해온 재미한인의사협회 KAMA는 하버드 의대와 공동 조사해 이 같은 집계 결과를 내놓았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5일 보도했습니다.

중증 급성영양실조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일반 영양실조보다 영양 결핍이 훨씬 심각한 상태로, 그에 해당하는 사람이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위험이 있습니다.

북한에서 중증 급성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5세 미만 아동은 약 6만여 명으로 추산되는데, 그중 90% 이상인 5만 5천여 명은 유니세프가 보낸 의료 지원품을 받았지만 5천여 명은 그 혜택을 받지 못했다고 KAMA가 소개했습니다.

또 지원 대상인 북한 아동 8만 3천565명이 비타민A 결핍 증세에 시달리고 있지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는 대북 제재로 인해 의료 지원이 제때 전달되지 못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사진=WFP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