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텁지근한 '중복' 낮 최고 34도…남부 내륙 오후에 소나기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7.22 0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후텁지근한 중복 낮 최고 34도…남부 내륙 오후에 소나기
중복(中伏)이자 월요일인 22일 전국에 구름이 많겠으나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올라 더울 전망입니다.

남부 내륙은 오후에 곳에 따라 5∼30㎜의 소나기가 올 수 있습니다.

제주는 낮까지 비가 오겠고 중부 지방에서도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 최고 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습니다.

서울은 32도까지 기온이 오르겠고 춘천·속초 33도, 강릉·대구 34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 오전 10시를 기해 폭염 특보가 발효된 중부 지방과 경상도는 23일까지, 일부 경상 내륙은 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며 건강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무더위 속에 열대야 현상도 계속되겠습니다.

이날 밤부터 23일 아침에는 동해안과 남부지방에, 23일 밤부터 24일 아침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습니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 영서·충북이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리라고 예상됩니다.

서울과 경기도 등 일부 중부 지역은 오전에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강원 동해안과 강원 산지에는 오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신경 쓰고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합니다.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에서는 안개가 짙게 낄 수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이슬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인천 공항과 무안 공항 등 일부 공항에는 오전까지 저시정 경보가 발효돼 있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항공 교통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각각 일겠습니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1.5m, 남해 0.5∼2.0m, 동해 1.0∼3.5m로 예보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