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 지난 한미정상회담 때 한일 갈등 관심 요청"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20 20:55 수정 2019.07.20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도쿄, 워싱턴 상황 봤으니까,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서 종합을 해보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한테 개입 요청을 받았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서 그랬다 말은 안했다는 말이죠. 청와대에서는 뭐라고 합니까?

<기자>

그래서 이곳 기자들이 아침부터 그 질문 많이 했습니다.

그래서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냈는데, 지난달 30일 서울서 열린 한미정상회담때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한일 갈등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었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입니다.

관심 가져달라는 것은 아무래도 우리 쪽 입장을 잘 알아달라는 의미일 텐데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에 한일이 모두 원하면 관여하겠다고 답을 한 겁니다.

<앵커>

그러면 한 3주쯤 지켜보다가 답을 준 셈인데, 청와대에서는 이 답에 대해서 뭐라고 또 얘기를 합니까?

<기자>

한일 갈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언급에 대해 청와대는 일단 좀 더 정확한 의중을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표면적으로 보면 당장 개입은 안 해도 상황주시하고 있으니 더 악화시키지는 마라, 이런 메시지를 한일 양국에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청와대 내에서는 그래도 일본에 계속 만나서 얘기하자고 하는 우리보다는 같은 주장만 반복하고 있는 일본에 태도 전환을 촉구하는 거 같다, 이런 기대 섞인 반응도 나옵니다.

다음 주 볼턴 백악관 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하는데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 그때는 또 어떤 표현을 쓸지 봐야겠습니다.

<앵커>

그리고 조국 민정수석이 이 일 관련해서 SNS에 계속 글을 쓰고 있는데 오늘(20일)도 또 올렸죠?

<기자>

오늘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부정, 비판, 왜곡, 매도하는 한국사람은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배상은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보상은 적법행위로 인한 손실을 갚는 것인데, 일부 정치인, 언론이 이 점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정부를 흔들기 위해 일본 정부처럼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조 수석은 1965년 한일 협정으로 우리가 받은 것은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배상이 아니기 때문에 참여정부 때 민관공동위원회도 징용 피해자들이 일본에 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확인했던 것이고 그래서 대법원 판결까지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친일파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일부 보수층을 불필요하게 자극해서 일본이 바라는 내부 분열만 더해지는거 아니냐는 이런 우려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최진화, 현장진행 : 편찬형)

▶ 트럼프 "文에게 개입 요청 받아, 한일 다 원하면 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