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軍 기강 국민 우려…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9 18:32 수정 2019.07.19 1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軍 기강 국민 우려…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 등 일련의 군 기강 해이 사안과 관련해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낀다"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향군인회·성우회·육사총동창회 등 예비역 군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자며 추경안과 연계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음 달 개각 때 정경두 국방장관의 포함 여부가 관심인데, 문 대통령이 국방장관 중심의 대응을 언급한 점으로 미뤄 이번 개각 대상에서 제외될 걸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역시 강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한반도의 냉전체제 해체와 항구적 평화의 원동력"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권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부는 첨단 감시정찰, 원거리 정밀타격 등 자주국방을 위한 핵심 능력을 확보해 우리 스스로 국방을 책임지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뒷받침하는 군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전협정 66년 만에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을 수 있었던 것도 군사적 긴장 완화의 토대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남북미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