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여야 5당 "日 보복조치 철회하라"…비상협력기구 설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7.19 07:18 수정 2019.07.19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어제(18일)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초당적,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를 함께 운영하기로 하고, 공동발표문을 통해 일본 정부에 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정윤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예정 시간보다 1시간을 넘긴 3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초당적으로 합의를 이루고 공동대응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 드린다면 아마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하시리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 추경안 처리를 강조한 가운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정부가 한일 정상회담 등 외교적 해법을 우선하라고 제안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안을 빨리 통과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지금 추경안에는 통과되지 않으면 여러 가지 어려운 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된다.]

회담 직후 나온 공동 발표문에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명백한 경제 보복으로 즉시 철회돼야 하며, 화이트리스트 배제 같은 추가조치는 한일관계와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경고가 담겼습니다.

또, 정부의 적극적 외교 노력을 강조하며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각 당 대표들의 특사 요구에 대해서는 "무조건 보낼 것이 아니라 협상 끝에 해결방법으로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회동에 배석한 정의용 안보실장은 일본이 오는 31일이나 다음 달 1일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한일 군사정보보호 협정은 "현재로선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