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여야 5당 대표 "日, 부당한 경제 보복…즉시 철회"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07.18 19:34 수정 2019.07.18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대통령-여야 5당 대표 "日, 부당한 경제 보복…즉시 철회"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청와대에서 회동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며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범국가적으로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겠다는 데에도 합의했습니다.

청와대와 여야 5당 대변인은 회동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발표하면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하여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이런 사항에 인식을 공유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내놓은 발표문에는 "(일본의 조치는)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 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발표문에는 또 "여야 당 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으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는 문구도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발표문을 통해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발표문에는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 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한다", "정부는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